님프 2018. 06. 16. DEB 패키지 파일

https://drive.google.com/drive/u/1/folders/1jauPO0AREW-RqXWItThi03A2pVFaaZUA

님프 2018. 06. 16. 버전.

삽질을 줄이고자 패키징해봤습니다. 우분투 18.04 (리눅스 민트 19 타라) 에서 작업했습니다. 한글만 사용하려면 nimf-libhangul_2018.06.16_amd64.deb, nimf_2018.06.16_amd64.deb 이 두개만 설치하면 됩니다.

https://cogniti-works.blogspot.com/

워드프레스에서 PHP 세션은 독이 될 수 있습니다.

워드프레스 플러그인 제작시 PHP의 세션(session) 사용은 자제하시기를 권고드립니다.

이전에 잠시 쓴 포스트의 검증을 위한 작업을 했습니다. 두 포스트를 통해 저는 PHP 세션(session)은 어지간하면 사용하지 말기를 권고드리며, 다른 방법을 사용하시기를 조언드립니다. 세션 사용시 사이트의 성능 저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더 보기 “워드프레스에서 PHP 세션은 독이 될 수 있습니다.”

모니터 후드를 만들다.

크리스마스 아닌가? 크리스마스 기념 특별 모니터 후드를 제작했다.

이 물건은 모니터 캘리브레이션에 사용하는 거라 그런지 생각보다 단가가 높다. 그러나 나는 그런 전문 용도로 쓰기 보다는 단지 빛만 차단하면 되니까, 사기에는 돈이 너무 아깝다.

나 깉이 생각하는 블로거들이 많더라. 한 분 참고해서 하나 제작해 봤다.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하니 만들 수 있더라. 재료비도 1만원 내외로 그다지 비싸지도 않고.

매듭 묶기 연습 시작.

드디어 매듭 묶기를 시작했다.

취미 생활은 여러 가지인 것이 좋은 것 같다. 하나에 몰두해 보고, 또 조금 싫증나면 바로 다른 취미로 넘어갈 수 있어 신선한 리듬이 계속 될 수 있으니까.

매듭 묶기를 실천함에 있어 느낀 점이 참 많다. 간단히 기록만 하려다가, 이참에 조금 썰을 적어 놓기로 하자.

todoist.com이 큰 역할을 했다. 매듭을 묶는다는 첫 발을 띄우기 위해 작은 일로 조각내고, 마감 기한을 정하고, 실천하면 할 일 항목에 체크를 하여 일이 진행되고 있음을 인지시켰다. 이 앱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기록하여 잊지 않도록 도와주었다. 그리고 이 일의 마감기한을 설정하고, 마감기한이 임박하거나 지나면 그 일을 하려고 계획하고 있었음을 계속 알려 주었다.

사실 “매듭 묶기”를 취미로 두자고 기록한 후 한 달이 지나도 매듭 묶기를 시작하지 못했다. 그렇게 시일이 지나도 일을 시작하지 못하자 나는 왜 이 일을 시작하지 못하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생겼다.

되게 간단한 일인데? 왜 자꾸 잊어버리고 하지 않는 것일까? 왜 자꾸 귀찮아할까? 그것은 간단해 보여도 실은 나에게는 “쉽지 않은 일”이었던 것이다. 생전 처음으로 시작하는 일, 누구의 도움도 없이, 또 절박한 동기 없이 시작하는 일이다. 처음 하는 행동은 심리적으로 매우 거부감을 주는 일임을 잘 알지 못했었다. 정녕 간단하다면 바로 했겠지, 왜 차일피일 미루었겠는가? 귀찮음 뒤에는 간단해 보여도 심리적으로는 그다지 넘기 어려운 큰 산이 있다는 뜻인 것이다.

그래서 나는 “매듭 묶기” 취미 할 일을 찬찬히 뜯어 생각해 보았다. 생각해 보니 이 목표는 매우 두루뭉술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매듭 묶기를 대체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되지 못한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 목표를 게임처럼 어떤 메인 퀘스트로 생각하고, 이 목표를 해결하기 위한 서브 퀘스트들을 생각해 보았다.

매듭을 묶기 위해서는 줄이 필요하다. 예전에 빨랫줄을 매듭묶기 연습을 위해 사 두었다. 서랍에 처박아 두었다. 그러면 잊어버린다. 중요한 아이템을 습득해 직장 책상 위에 두었다. 언제든 줄을 보고 다른 서브퀘스트를 시작하기 쉽게.

줄을 놔 둔다고 매듭 묶기를 시작하는 것은 아니었다. 따라해 볼 교재가 필요하다. 이것은 간단하다. 내 페이스북 저장된 페이지에는 이미 작년이나 제작년부터 “해 봐야지” 하면서 놓아둔 매듭법 사진이 있다. 이 사진을 휴대전화에 저장해 두었다. 나중에는 하나 프린트해서 가지고 다니리라.

빨랫줄이 책상에 있다고 해도 매듭 연습을 바로 시작하지는 못했다. 이것이 진짜 제대로 취미가 되려면 자꾸 내가 줄에 노출되어야만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빨랫줄을 잘라서 호주머니에 넣어야 한다. 할 일에 넣었다.

이렇게 작은 서브퀘스트를 조직하자, 일이 풀리기 시작했다. 줄을 적당한 크기로 2개 잘라 호주머니에 넣었다. 먼저 줄을 사 두고, 이것을 보기 쉽고 손닿기 좋은 곳에 놔 두지 않았다면 또 생각만 하고 실천하지 못했을 일이다. 그제서야 나 스스로도 ‘매듭짓는 연습을 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생가기 시작했다. 화장실 갈 때 휴대전화와 매듭을 챙겨 보았다. 화장실에서 일을 보는 동안 휴대전화에 저장된 매듭 사진을 보고, 쉬운 것 하나를 골라 연습했다. 쉬운 거라 바로 습득이 된다. 이제야 성공이다. 매듭짓는 연습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이 간단한 일을 시작하는데 드는 수고가 이렇게 많았다니?! 간단하지만 간단하지만은 않은 일이었구나. 나 스스로 너무 자만한 것이다. 습관을 만드는 일은 단순히 보기에는 간단하지만, 사실 알고 보면 꽤 많은 심리적인 벽을 부수고 허무는 과정이 필요함을 깨달았다. 어떤 일을 하고는 싶은데 막상 귀찮음과 게으름에 부딫쳐 일을 시작하지도 못하고 있다면 생각해보자. 그 귀찮음과 게으름을 뛰어넘을 만큼 심리적인 에너지(동기)와 시간이 수반되면 그걸 뛰어넘고 실천할 것이다. 그러나 만약 그렇지 못하다면 생각보다 그 일을 수행하기 위한 전제 조건, 예를 들면 왜, 무엇을, 어떻게 그것을 해야 하는지, 그 일을 하기 위해 꼭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이런 것들을 무시한채 무작정 행동고 있는 것이 아닌지 점검해 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nonce 필드 때문에 캐싱이 안 된다고?

뭐, nonce 필드 때문에 캐싱이 안 된다고?

사실이다. nonce 값은 사이트의 보안을 위해 필수적이다. 그러나 잘못 쓰면 페이지 캐싱이 되지 않아 사이트 성능에 큰 손실을 줄 수 있다.

더 보기 “nonce 필드 때문에 캐싱이 안 된다고?”